벳이스트 접속체크

벳이스트 접속체크가 완료되었습니다.

벳이스트
벳이스트

제때에 공을 넘기고, 제때에 공을 잠시 받아주기만 하면 그만인 것이다.
하지만 지금 햄리츠는 그 최소한의 서포팅조차 하지 못할 정도로 문제가 만연한 상황이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실력적인 문제라기보다는 다분히 의욕적인 문제였다.
시즌 남은 경기는 고작 두 경기고, 대부분의 선수들은 프로 계약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
남은 두 경기를 멋지게 치른다고 해서 계약이 될 거란 희망조차 없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의욕을 낼까?
‘그래도 일단 벳이스트 공은 잡았어.’
다만 상대 수비는 이미 견고하다. 이 두터운 수비를 홀로 풀어 헤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내 몸이 이전만 같았어도······.’
아군의 컨디션 같은 것을 고려해 본 일이 거의 없는 유안이다. 대부분의 경우 그는 혼자서도 얼마든지 수비를 와해할 수 있었고, 3~4인분은 거뜬히 해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떻게 해서든 아군의 실력을 이끌어 내야만 하는 상황이다.
‘어떻게 해야 하지?’
난생 처음으로 팀을 생각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하면 이들을 이끌어 낼 수 있는가.
아니, 반대로 어째서 저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선수들은 이 상황에서 의욕을 낼 수 있는가.

벳이스트 가 추가 된 최초의 온라인카지노를 선보입니다.

벳이스트 가 추가 된 최초의 온라인카지노를 선보입니다.

벳이스트
벳이스트

“예. ······그럭저럭요.”
정어리 튀김을 문 채 대답한 유안.
“그런데 어째 친구들을 한 번도 데리고 오지 않는 거냐?”
정어리 튀김이 떨어졌다.
“모, 모두 바쁘니까요?”
“그러냐? 그래도 정말 장하구나. 아직 어린데 벌써 A팀이라니.”
“그러게요. 빨리 자랐으면 좋겠어요.”
유안은 살짝 불만어린 목소리로 말했다.
재능은 하늘을 찌르나, 문제라면 인종 그 자체다. 물론 동양인 중에서도 유별나게 뛰어난 피지컬을 지닌 이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유안은 아니었다.
어린 시절 젊은 부부 사이에서 먹고 싶은 것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여동생에게 전부 양보한 탓인지.
아니면 축구 따윈 하지 않겠다는 고집 때문에 운동을 등한 시 여겼기 때문인지.
어쨌든 유안의 성장은 상당히 더뎠다.
이미 이차 성징이 왔으니,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이러니, 유안으로서는 상당히 조바심이 날 수밖에 없었다.
이전만큼 완벽한 육체는 아닐지라도, 적어도 답답함은 없는 육체여야 할 텐데!
“그래. 밥 다 먹으면 병원 가자.”
“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