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이스트 가 추가 된 최초의 온라인카지노를 선보입니다.

벳이스트 가 추가 된 최초의 온라인카지노를 선보입니다.

벳이스트
벳이스트

“예. ······그럭저럭요.”
정어리 튀김을 문 채 대답한 유안.
“그런데 어째 친구들을 한 번도 데리고 오지 않는 거냐?”
정어리 튀김이 떨어졌다.
“모, 모두 바쁘니까요?”
“그러냐? 그래도 정말 장하구나. 아직 어린데 벌써 A팀이라니.”
“그러게요. 빨리 자랐으면 좋겠어요.”
유안은 살짝 불만어린 목소리로 말했다.
재능은 하늘을 찌르나, 문제라면 인종 그 자체다. 물론 동양인 중에서도 유별나게 뛰어난 피지컬을 지닌 이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유안은 아니었다.
어린 시절 젊은 부부 사이에서 먹고 싶은 것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여동생에게 전부 양보한 탓인지.
아니면 축구 따윈 하지 않겠다는 고집 때문에 운동을 등한 시 여겼기 때문인지.
어쨌든 유안의 성장은 상당히 더뎠다.
이미 이차 성징이 왔으니,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이러니, 유안으로서는 상당히 조바심이 날 수밖에 없었다.
이전만큼 완벽한 육체는 아닐지라도, 적어도 답답함은 없는 육체여야 할 텐데!
“그래. 밥 다 먹으면 병원 가자.”
“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