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이스트 접속체크

벳이스트 접속체크가 완료되었습니다.

벳이스트
벳이스트

제때에 공을 넘기고, 제때에 공을 잠시 받아주기만 하면 그만인 것이다.
하지만 지금 햄리츠는 그 최소한의 서포팅조차 하지 못할 정도로 문제가 만연한 상황이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실력적인 문제라기보다는 다분히 의욕적인 문제였다.
시즌 남은 경기는 고작 두 경기고, 대부분의 선수들은 프로 계약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
남은 두 경기를 멋지게 치른다고 해서 계약이 될 거란 희망조차 없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의욕을 낼까?
‘그래도 일단 벳이스트 공은 잡았어.’
다만 상대 수비는 이미 견고하다. 이 두터운 수비를 홀로 풀어 헤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내 몸이 이전만 같았어도······.’
아군의 컨디션 같은 것을 고려해 본 일이 거의 없는 유안이다. 대부분의 경우 그는 혼자서도 얼마든지 수비를 와해할 수 있었고, 3~4인분은 거뜬히 해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떻게 해서든 아군의 실력을 이끌어 내야만 하는 상황이다.
‘어떻게 해야 하지?’
난생 처음으로 팀을 생각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하면 이들을 이끌어 낼 수 있는가.
아니, 반대로 어째서 저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선수들은 이 상황에서 의욕을 낼 수 있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