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이스트 공식 지정 도메인을 확인하세요

벳이스트 공식 지정 도메인을 확인하세요

벳이스트
벳이스트

지그재그 공이 연결 되니 수비들 입장에서도 누구 한 명에게 과도한 숫자를 붙일 수 없게 됐다.
본디 현대 축구란, 공간과 공간 속 얼마나 되는 인원이 배치되느냐의 싸움.
유안이 의도한 바는 아니었지만, 결국 유안은 단 한 명의 수비만 돌파하면 되는 손쉬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홀로 돌파하려 했다면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
상대 수비수는 꽤나 거칠게 몸을 써가며 막으려 했지만, 유안은 몸을 낮게 굽히며 상상을 초월하는 턴을 보였다.
수비수는 물론, 골키퍼까지 움찔 몸을 날릴 정도의 막강한 페이크가 담긴 턴이었다.
따닥- 순식간에 발을 바꾸며 방향까지 바꾼 유안은 골키퍼의 반대 방향으로 여유 있게 슈팅을 날렸다.
수비수들이 온몸을 내던지며 막으려 했지만, 총알처럼 빠른 슈팅을 막을 방도는 없었다.
1:0, 모두와 함께 만든 기분 좋은 선취점이었다.
“좋았어!”
골을 확인하자마자 양 주먹을 움켜쥔 유안.
어차피 모두 함께 기뻐해주지도 않을 테니, 혼자 조용히 기쁨을 즐기려는 생각이었다.
그러나 갑자기 몸에 압력이 들어왔다.
“멋졌어!”
“완벽한 골이었어!”
“어···엉?”
머리를 쓰다듬고, 등을 때리고, 엉덩이를 토닥이고(?).
생전 다가오지도 않던 동료들의 축하 세례였다.
‘뭐, 뭐야? 이 녀석들 왜 이래?’
골을 처음 넣은 것도 아니다. 벳이스트 A팀과 계약한 이후, 이것이 9번째 골이었다. 그러나 이렇게까지 진심이 담긴 축하를 받은 것은 처음이었다.
전반 10분경 첫 골을 터트린 유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설욕을 위해 상처 입은 곰처럼 달려들었으나, 햄리츠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여러모로 복잡한 상황이라는 것엔 변함이 없으나, 적어도 지금 이 순간 햄리츠 선수들은 모두 유안에게 호흡을 맞춰 축구에만 집중했다.
그것은 실로 신비한 감각이었다.
‘패스라는 게 이렇게 쉬운 거였나?’
‘상대가 어떻게 움직일지 훤히 보이는 것 같아.’
‘부담 가질 필요 없어. 나는 잠시 공을 맡아두기만 하면 돼. 결국엔······.’
‘최종적으로는······.’
‘방점을 찍는 것은······.’
모두의 생각이 하나가 되었다.
‘······유안이다.’
김유안의 발에서 수비도, 공격도- 모든 것이 시작되었다.
홀로 고고히 독보적인 행보만을 반복해온 유안이었으나, 적어도 지금 이 순간만큼은 정교하게 구성된 시계 속 동력원처럼 모두를 맞물리게 하고, 움직이게 하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벳이스트 접속체크

벳이스트 접속체크가 완료되었습니다.

벳이스트
벳이스트

제때에 공을 넘기고, 제때에 공을 잠시 받아주기만 하면 그만인 것이다.
하지만 지금 햄리츠는 그 최소한의 서포팅조차 하지 못할 정도로 문제가 만연한 상황이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실력적인 문제라기보다는 다분히 의욕적인 문제였다.
시즌 남은 경기는 고작 두 경기고, 대부분의 선수들은 프로 계약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
남은 두 경기를 멋지게 치른다고 해서 계약이 될 거란 희망조차 없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의욕을 낼까?
‘그래도 일단 벳이스트 공은 잡았어.’
다만 상대 수비는 이미 견고하다. 이 두터운 수비를 홀로 풀어 헤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내 몸이 이전만 같았어도······.’
아군의 컨디션 같은 것을 고려해 본 일이 거의 없는 유안이다. 대부분의 경우 그는 혼자서도 얼마든지 수비를 와해할 수 있었고, 3~4인분은 거뜬히 해냈다.
하지만 지금은 어떻게 해서든 아군의 실력을 이끌어 내야만 하는 상황이다.
‘어떻게 해야 하지?’
난생 처음으로 팀을 생각하기 시작했다.
어떻게 하면 이들을 이끌어 낼 수 있는가.
아니, 반대로 어째서 저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선수들은 이 상황에서 의욕을 낼 수 있는가.

벳이스트 가 추가 된 최초의 온라인카지노를 선보입니다.

벳이스트 가 추가 된 최초의 온라인카지노를 선보입니다.

벳이스트
벳이스트

“예. ······그럭저럭요.”
정어리 튀김을 문 채 대답한 유안.
“그런데 어째 친구들을 한 번도 데리고 오지 않는 거냐?”
정어리 튀김이 떨어졌다.
“모, 모두 바쁘니까요?”
“그러냐? 그래도 정말 장하구나. 아직 어린데 벌써 A팀이라니.”
“그러게요. 빨리 자랐으면 좋겠어요.”
유안은 살짝 불만어린 목소리로 말했다.
재능은 하늘을 찌르나, 문제라면 인종 그 자체다. 물론 동양인 중에서도 유별나게 뛰어난 피지컬을 지닌 이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유안은 아니었다.
어린 시절 젊은 부부 사이에서 먹고 싶은 것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여동생에게 전부 양보한 탓인지.
아니면 축구 따윈 하지 않겠다는 고집 때문에 운동을 등한 시 여겼기 때문인지.
어쨌든 유안의 성장은 상당히 더뎠다.
이미 이차 성징이 왔으니,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이러니, 유안으로서는 상당히 조바심이 날 수밖에 없었다.
이전만큼 완벽한 육체는 아닐지라도, 적어도 답답함은 없는 육체여야 할 텐데!
“그래. 밥 다 먹으면 병원 가자.”
“예.”